사회

전체기사 보기

미국 텍사스 휴스턴 최고 시속 177㎞ 강풍으로 최소 7명 사망·100만가구 정전

바이든 미 대통령 토네이도와 강풍, 폭우로 피해 본 텍사스 7개 카운티 재난지역으로 선포 나무·크레인·송전탑 쓰러져…시당국 "몇주간 정전 지속될 수도" 휴스턴, 해리스 카운티에 재미동포와 유학생 등 3만여명의 한인 거주 휴스턴 지역 학교 휴교령 내려지고 관공서 문 닫아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미국 텍사스주가 살인적 폭풍에 많은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를 냈다. 17일(현지시간) 휴스턴 지역에 폭풍이 강타해 다수의 인명 피해가 발생한 데 이어 대규모 정전이 사흘째 지속되고 있다. 휴스턴 일대에 최고 시속 177㎞의 강풍이 몰아쳐 최소 7명이 숨지고 100만 가구가 정전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토네이도와 강풍, 폭우로 피해를 본 텍사스 내 7개 카운티를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주민들에게 연방 기금이 지원될 수 있게 했다. 휴스턴은 한인 동포들과 유학생도 많이 살고 있는 지역이어서 한인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주휴스턴 총영사관 관계자는 "한인 동포 중 일부 재산 피해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많은 가구에 정전이 이어지고 통신 두절도 발생해 정확한 피해 현황은 집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영사관은 "휴스턴은 현재 정전 여파로 인터넷 연결과 휴대전화 등 통신까지 원활하지 않아 피해 현황 파악이 아직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기 공급이 복구되는 대로 한인들의 피해를 파악해 필요한 부분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도시 휴스턴을 포함한 해리스 카운티에는 재미동포와 유학생 등 총 3만여

소방청, 모든 119구급차에 얼음팩 등 폭염 구급장비 비치한다

지난해 온열질환자 2436명, 8·9월에 집중…올 여름 폭염·호우 피해 우려

한국재난안전뉴스 이용훈 기자 | 소방청(청장 남화영)이 올 여름 폭염에 따른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모든 119구급차 1659대에 얼음팩, 소금, 물스프레이, 전해질용액 등 폭염대응 구급장비를 비치한다. 또한 응급의료 공백방지를 위해 지정된 전국 1503대의 펌뷸런스에도 폭염대응 구급장비를 갖춰 폭염대응 예비출동대로 운영하는 등 폭염 대비 태세에 만전을 기한다. 소방청은 올 여름 폭염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클 수 있다고 예보한 기상청의 발표에 근거해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2024년 폭염 대비 구급활동 대책을 마련하고 오는 20일부터 폭염대응 구급출동 태세를 강화할 방침이다. 최근 5년 동안 소방청의 폭염대응 구급활동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평균 응급처치 환자 수는 1265명이었다. 이중 의료기관으로 이송한 인원은 1169명으로 여름철 동안 해마다 1000명 이상의 온열질환자를 응급처치 및 이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여름철 폭염대응 구급활동 세부 현황을 분석해보면 온열질환자는 2436명으로 이 가운데 2153명을 이송했으며, 전년대비 8월과 9월에 300% 이상 증가했다. 이는 해당기간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산사태·하천재해·지하침수 대책 점검…인명피해 최소화한다

‘여름철 재난안전 점검회의’ 개최…25개 관계부처 및 지자체 참여 지자체, 국장급 이상 상황실 책임자로…부단체장 중심 대응체계 운영

한국재난안전뉴스 유수호 기자 | 최근 10년간 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170명의 사망,실종 사고 중 75%인 128명이 산사태, 하천재해, 지하공간 침수 등 3대 인명피해 유형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사전에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인명피해 우려 시 선제적인 대피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에 돌입해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안전대책을 집중 점검한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는 최근 정부세종청사에서 환경부, 소방청, 경찰청 등 25개 관계부처와 전국 지자체가 참여한 가운데 이상민 행안부 장관 주재로 여름철 재난안전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15일부터 시작하는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에 대비해 기관별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중점사항을 논의했다. 먼저 행안부는 풍수해 3대(大) 인명피해 유형인 산사태, 하천재해, 지하공간 침수 대책을 점검하고 빈틈없는 안전관리를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지시했다. 특히 지자체는 국장급 이상을 상황실 책임자로 지정하여 상황관리를 강화하고, 부단체장 중심으로 대응체계를 운영하여 비상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하천 공사를 위해 설치한 임시시설물이 범람,침수 위

이륜차 치사율, 안전모 미착용 시 3배·과속 땐 5배

도로교통공단 분석…이륜차 교통사고 10대·70대 사망자 절반이 안전모 안 써 과속으로 인한 이륜차 사고 치사율(사고 건수 대비 사망자 수) 5.4배 연령대별 사망자는 65세 이상 31.2%, 21∼30세 20.7%, 41∼50세 12.6%, 31∼40세 9.9%, 51∼60세 9.3% 순 치사율은 커브·곡각도로가 10.0으로 직선도로 2.2보다 훨씬 높아 안전모 미착용 이륜차 뒷번호판 단속 시작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ㅣ 안전모는 이륜차 사고 시 생명을 지키기 위한 필수 장비다. 그런데 2022년 이륜차 교통사고의 연령대별 사망자를 안전모 착용 여부로 구분한 결과, 71세 이상의 경우 전체 사망자 241명 중 119명(49.4%)이 안전모를 쓰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13∼20세 사망자 역시 전체 45명 중 20명(44.4%)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다. 15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2022년 이륜차 교통사고의 연령대별 사망자를 안전모 착용 여부로 구분한 결과 71세 이상의 경우 전체 사망자 241명 중 119명(49.4%)이 안전모를 쓰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13∼20세 사망자 역시 전체 45명 중 20명(44.4%)이 안전모를 착용하지 않았다. 그 외 연령대별 안전모 미착용 비중은 21∼30세 20.4%, 31∼40세 14.5%, 41∼50세 16.7%, 51∼60세 25.4%, 61∼64세 42.2%, 65∼70세 42.2%였다. 고령일수록 안전모를 안 쓰는 경향을 보였다. 안전모는 이륜차 사고 시 생명을 지키기 위한 필수 장비다. 도로교통법상 안전모를 쓰지 않은 이륜차 운전자에는 적발 시 범칙금 2만원이 부과된다. 경찰청이 20

산업재해증가에 처리기간 7년새 2배로…질병 산재 신청 2.7배 급증

전체 산재 신청 건수는 2017년 11만3716건에서 지난해 19만6206건...6년 만에 72.5% 늘어 질병 재해는 235.9일 소요...사고 재해보다 업무와의 연관성 입증하는 것이 까다로워 더 많은 시간 소요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업무상 재해 처리기간은 2017년 평균 31일에서 올해 3월 말 기준 62.1일로 7년 사이 2배가 됐다. 산업재해 신청이 꾸준히 늘어나는 가운데 산재 신청부터 승인 여부 결정까지 걸리는 시간도 크게 길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15일 근로복지공단에 따르면 업무상 재해 처리기간은 이처럼 2017년 평균 31일에서 올해 3월 말 기준 62.1일로 7년 사이 2배가 됐다. 산재 신청 후 두 달 이상 지나야 승인 여부가 결정되는 것이다. 업무상 재해 중 사고 재해의 처리기간은 3월 말 기준 17.5일로 비교적 짧고 2017년(15.1일) 대비 많이 늘어난 편도 아니지만, 질병 재해의 경우 처리 소요 기간이 235.9일이나 됐다. 2017년 149.2일과 비교하면 58% 늘었다. 질병 산재는 사고 재해보다 업무와의 연관성을 입증하는 것이 까다롭기 때문에 통상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시간이 더 걸리는 질병 산재 신청 건수가 최근 빠르게 늘면서 전체 산재 평균 처리기간의 증가 폭도 커졌다. 전체 산재 신청 건수는 2017년 11만3716건에서 지난해 19만6206건으로 6년 만에 72.5% 늘었는데, 질병 산재 신청은 같은 기간 1만16

한 총리, 수련병원에 건강보험급 선지급.. 피해 최소화

중대본 회의 "대학병원 세 번째 집단휴진 예고…현장 비운 교수 극히 적어”

한국재난안전뉴스 유수호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13일 "정부는 그동안 건강보험재정과 예비비 등을 통해 병원 운영을 일부 지원해왔으나, 앞으로는 건강보험 선지급을 통해 어려움을 겪는 병원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의사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그동안 격무를 감당해온 간호사와 의료기사, 일반직원들이 병원 경영난으로 무급휴직까지 감내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이 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번 달부터 오는 7월까지 의료수입이 급감한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전년 동월 급여비의 30%를 우선 지급할 예정이다. 한 총리는 "이번 지원으로 간호사 등 직원들의 피해를 막고 비상진료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중증,응급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이에 앞서 "'지난 10일 일부 의대교수들이 전국 여러 대학병원에서 세번째 집단휴진을 예고하고 휴진했지만 실제로 이에 동조해 의료현장을 비운 교수는 극히 적었다"고 밝혔다. 또 "의료계가 의대 증원 집행정지를 요구하며 제기한 항고심 재판과 관련해 정부는 지난 10일 법원이 요청한 자료를 제출했다"면서 "의료계와 언론에서 궁금해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