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

전체기사 보기

강한 비구름대 시간당 80km 속도로 빠르게 북동진...태풍급 강풍 유의

경기동부와 강원영서 돌풍과 천둥.번개 동반한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 서해상에서 또다른 비구름대 발달 수도권과 충남서해안, 중부지방으로 확대 산과 비탈진 곳, 제방의 지반 약화돼있어 추가로 강한 비 내리면 산사태, 토사유출 우려 하수도와 우수관, 배수구 등에서 물이 역류할 가능성에 대비 저수지 붕괴 및 하천 제방 유실에 따른 침수 유의 북한 지역 많은 비 예상, 경기북부와 강원북부 임진강, 한탄강 수위 급격 상승에 대비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수도권에 강하게 영향을 주었던 비구름대가 시간당 80km의 속도로 빠르게 북동진하면서 경기동부와 강원영서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이 20일 오후 8시를 기해 발표했다. 대신 강한 비구름대의 이동속도가 빨라 수도권과 강원영서의 비는 지속시간이 1시간 이내로 짧겠다. 서해상에서 또 다른 비구름대가 발달함에 따라 다시 수도권과 충남서해안에 비가 시작되어 그 밖의 중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20일 밤부터 21일 오전까지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최근 많은 비가 내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산과 비탈진 곳, 제방의 지반이 약화돼있어 추가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면 산사태, 토사유출, 시설물 붕괴 등이 우려되므로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강풍 현황 및 전망 기상청은 이날 오후 8시 현재 강풍특보가 발효된 중부서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55~75km/h(15~21m/s)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중부서해안은 21일까지 순간풍속 70km/h(20m/s) 이상 부는 곳이 있겠으며, 그 밖의 전국 대부분 지역에도 바람이 순간풍

이틀째 물폭탄 수도권 대혼란…고립·매몰에 주민 대피령

곳곳 산사태 주의보 발령...일부 학교 휴업...폭우 내일까지 누적 강수량 경기 파주 365.9㎜, 인천 강화 350.1㎜, 철원 동송 250.5㎜, 강범람 위기로 대피령, 지하철 운행 중단…차량 물에 잠기고 이재민 잇달아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서울을 비롯한 경기 등 수도권과 충남 북부 일원이 이틀째 집중 호우로 도로가 잠기고, 개천이 범람하고, 도로 침수로 자동차가 멈춰섰다. 수도권은 지금 집중 호우로 몸살을 앓고 있다. 18일 수도권에 이틀째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호우 관련 피해가 잇따르고 출근길 대란이 벌어졌다. 경기와 충남에서는 하천 범람 위기로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곳곳에서 침수 피해가 이어졌고, 주요 간선도로와 지하차도가 통제되고 전동차 운행이 중단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일부 학교는 문을 닫았으며, 하천 범람 우려로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상황도 벌어졌다. 경기 파주 이틀새 633㎜ ...시간당 최대 70㎜ 18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3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주요지점 누적 강수량은 경기 파주 365.9㎜, 인천 강화 350.1㎜, 서울 은평 107㎜, 강원 철원 동송 250.5㎜, 강원 화천 광덕산 177.3㎜ 등을 기록했다.특히 이틀 동안 파주·연천 등 경기북부 접경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600㎜가 넘는 강수량을 기록, 말 그대로 '하늘에 구멍이 뚫린 듯' 집중 호우가 퍼부었다. 전날인 17일 오전 0시부터 이날 오전 10시

17-18일 수도권·충청북부 집중호우...경기북부 내일 시간당 70㎜ 이상

17일과 18일 사이 밤 또 호우…남북에서 정체전선 '압축' 18일까지 경기북부 최대 250㎜ 이상…나머지 수도권도 150㎜ 이상 정체전선 중부지방에 중심 두고 남북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 중부지방엔 장맛비, 남부지방과 제주에는 폭염이 이어지는 '극과 극' 날씨 나타날 가능성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경기도와 경기북부에 물폭탄이 쏟아진다. 또한 중부지방엔 장맛비, 남부지방과 제주에는 폭염이 이어지는 '극과 극' 날씨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기상청은 17일부터 18일까지 수도권을 비롯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16일이 예보했다. 경기북부엔 '시간당 70㎜'의 집중호우도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간밤 전남 남해안에 최대 시간당 100㎜ 이상 폭우를 뿌린 정체전선은 약화해 동쪽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하지만 서쪽에서 저기압이 재차 다가오면서 16일 밤까지 우리나라 서쪽 지역에 저기압 앞쪽 비구름대가 유입돼 비가 내리겠다. 또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타고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지속해서 유입되면서 내륙에도 비가 이어지겠다. 이후 17일 새벽과 아침 사이 저기압이 북한 쪽을 통과할 전망이다. 이때 저기압 뒤쪽에서 건조공기가 남하해 들어오면서 정체전선이 활성화돼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타고 부는 남서풍에 저기압 앞쪽에서 부는 하층제트까지 더해져 많은 수증기를 공급해 폭우가 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이후에는 정체전선이 중부지방에 중심을 두고 남북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200년만에 큰 폭우... "내주에도 큰 폭우 온다"

10일의 폭우 200년에 한 번 나타나는 강수 과거 강수량 기준으로 만든 대책 더 유효하지 않아...새 강수 매뉴얼 짜야 저수지와 하천, 배수시설 근본부터 점검, 시설 보강해야 침수 예상되는 지역 건물 지을 때 건축물의 높이와 방수 시설 기준 강화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다음주 또 극한 폭우가 쏟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주말 일부 지역과 다음주 중 또다시 지난 10일 새벽 충청 전북 경북지방을 강타한 극한 폭우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최근 한반도에서 시간당 100mm를 넘나드는 폭우가 잦아지는 추세다. 지난 10일 새벽 충청·전북·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200년에 한 번 내릴 법한 물 폭탄이 쏟아졌다. 1시간 동안 100㎜가 넘는 집중호우가 온 지역이 5곳이 넘었고, 전북 군산은 131.7㎜의 비가 1시간 만에 내려 역대 가장 많은 시간당 강수량을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10일 오전 1시 42분부터 2시 42분까지 1시간 동안 전북 군산(내흥동)에는 131.7㎜의 비가 내린 것으로 집계됐다. 군산의 연평균 강수량이 1246㎜라는 점을 감안하면 1년간 내릴 비의 10% 정도가 1시간 동안 쏟아진 셈이다. 전국 97개 기후관측지점을 기준으로 관측 이래 최대치의 시간당 강수량이다. 공식 기록으로 집계되지는 않지만, 군산 어청도에는 9일 오후 11시 51분부터 10일 0시 51분까지 1시간 동안 146.0㎜의 비가 내렸다. 기상청이 생긴 이래 최대 시간대 강수량이다. 10일 오전 8시까지

충남에 집중호우 피해신고 835건....1시간에 111.5mm 쏟아져

공주·보령·서산·논산·금산·부여·서천·청양·태안 산사태 경보 발효 서천·부여 시간당 100mm 넘어…대전·충남 곳곳 도로 끊기고 침수 대전 서구 장안저수지 제방유실, 갑천 범람으로 홍수경보 논산 탑정저수지 방류...성동면, 부적면, 강경읍, 은진면, 부창동 하천 주변 주민 대피 안내 충청 전 지역 산사태 위기 '심각'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충남 서부지방 중심으로 집중 호우가 쏟아져 많은 재산 피해가 났다. 지난 8일 오후부터 10일 오전 5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충남 서천 281.0mm, 논산(연무) 248.0mm, 금산 220.7mm, 홍성 170.0mm, 세종(고운) 167.0mm, 대전(정림) 156.5mm를 기록했다. 10일 서천군에는 오전 2시 16분부터 3시 16분까지 한 시간에 111.5mm의 비가 내렸다. 10일 새벽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충남 지역에서 5시간 만에 800건을 넘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충남 서천군에는 오전 2시 16분부터 3시 16분까지 한 시간에 111.5mm의 비가 내렸다. 이날 0시부터 오전 5시까지 충남소방본부에 접수된 비 피해 관련 119 신고는 모두 835건으로 집계됐다. 충남소방본부 관계자는 "너무 많은 신고가 갑자기 몰려, 현장 출동을 못 하는 곳도 많은 상황"이라며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집계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강한 비가 집중된 충남 서천군 서천읍 일대가 광범위하게 침수됐고, 논산과 부여 등지에서도 아파트 지하 주차장 등 침수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서천군은 이날 오전 5시 35분부터 마

소방청, 해수욕장 등 주요 물놀이 장소 233개소 119시민수상구조대 배치

소방청, 7월부터 2달간 해수욕장 등 233개소에 119시민수상구조대 배치‧운영 구명조끼 착용은 필수…계곡‧하천 주변 구명조끼 무료 대여소 운영 휴가철 물놀이 사고 잦은 지역에 구조인력 우선 배치 등 신속 대응체계 강화

한국재난안전뉴스 장서희 기자 | 소방청(청장 허석곤)은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물놀이 피서객의 안전사고 예방과 신속한 인명구조 활동을 위해 전국 주요 해수욕장, 계곡 등에 119시민수상구조대를 배치‧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전국 시도 소방본부는 7월부터 2달간 전국 물놀이 장소 233개소*에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 민간자원봉사자 등 5,921명**을 배치하고 인명구조 및 수변안전을 위한 △순찰활동 △안전지도 △물놀이 안전수칙 홍보 등의 활동을 펼친다. 사고 위험이 높은 계곡이나 하천 주변 등 전국의 주요 물놀이 장소에 구명조끼 무료 대여소를 운영하여 물놀이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물놀이 사고 대처요령 및 안전수칙 교육도 함께 실시한다. 피서객이 몰리는 휴가철(성수기)에는 물놀이 사고가 잦은 지역에 시도 단위 특수구조대 구조인력을 우선적으로 배치하고, 신속한 구조대응 체계를 갖추도록 했다. 앞서 지난해 7월 29일 경남 함양군 용추계곡에서 근무중이던 시민수상구조대원은 물놀이 중 계곡에 빠져 위급한 상황에 처한 11세 어린이를 신속하게 구조한 바 있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9~2023년) 119시민수상구조대는 5,499명의 시민을 구조하

전국 강풍·호우피해 잇따라...주요 관광지 출입제한

산사태에 정전·침수까지…전남 53개 항로 80척 여객선 중 32개 항로 41척 운항 중단 항공기·여객선 운항도 차질… 경기·인천·충남·전북·전남·경북·경남·부산·제주 등 전국 대부분 지역 강풍 특보 발효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29일과 30일 전국적으로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전국 곳곳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며 산사태가 발생하거나 주택과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속출했다. 30일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께 대덕구 장동 한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마을 주민들이 대피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조사 결과 전날부터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지며 바위들이 3∼4m 아래로 굴러떨어지다가 인근 주택가 난간에 걸려 멈춘 것으로 드러났다. 바위가 주택을 직접적으로 덮치지 않아 인명 피해는 없었지만, 6가구 주민 10명이 인근 경로당으로 긴급히 대피했다. 이날 오전 3시 49분께 대전시 서구 갈마동에서는 도로에 주차 중이던 승용차 위로 가로수가 쓰러지는 사고가 났다.비슷한 시각 강원 춘천시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에서 많은 비에 토사가 유출돼 인근 주택 2가구를 덮쳐 주민 4명이 대피했다.오전 5시 50분께 경기 가평군 청평면에서 자전거를 타던 40대 외국인이 조종천 철교 아래에서 불어난 물에 고립됐다가 구조되기도 했다. 전날 오후 경기 부천시와 의정부시 반지하주택에서 각각 침수 신고가 접수돼 소방 당국이 배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