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

고객의 실리를 높이기 위해 다시 고쳐 매는 신한의 ‘고객몰입’ 강조
정상혁 은행장 ‘고객에게 선택받는 은행’,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 ‘믿고 거래하는 은행’ 만들어 가자고 강조

 

한국재난안전뉴스 장서희 기자 | 신한은행(은행장 정상혁)은 서울시 중구 소재 본점에서 정상혁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약 24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경영전략회의에 참석한 임직원들은 심화되고 있는 경쟁환경에 대응하고 균형 있는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지난 상반기 주요 성과를 리뷰 한 후 ‘고객몰입의 끈을 고쳐 매고 고객의 실리(實利)를 높이자’는 내용을 주제로 하반기 전략 및 영업현장의 구체적 실행방안을 공유했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날 경영전략회의를 오전에 마무리하고 오후에는 영업현장의 리더인 커뮤니티장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워크숍을 진행함으로써 하반기 전략추진 방향이 영업현장에 빠르게 전파되고 실행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오전에 진행된 경영전략회의에서 정상혁 은행장은 가장 먼저 “본업을 통해 고객에게 신뢰를 얻고 미래를 준비하는 것은 결국 ‘고객에게 선택받는 은행’이 되기 위함이다”며 “고객이 원하는 바를 찾아 정확하게 해결하고 남다른 솔루션을 제공하자”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해 현장에서 발견한 고객의 니즈를 본부의 혁신활동들로 연결해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를 이끌어 내자”며 “기존의 관성을 깨고 변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을 모아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조직문화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특히 정행장은 “기본에 더하여 우리가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고객의 신뢰다”며 “내부통제를 위한 제도와 시스템의 규범을 준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믿고 거래하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우리 직원들이 내부통제 자체를 문화로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연결과 확장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발견하는 일에 박차를 가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고객과 사업기회를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고객으로부터 선택 받기 위해 차별적인 솔루션과 디지털 기술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차별점을 만드는 것을 명확한 목표로 하고 미래를 준비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실효성 있는 내부통제 체계를 갖추고 금융소비자 보호에 앞장서고 있으며 저출산, 주거안정 등 사회이슈 해결을 위한 다양한 금융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시니어 금융소비자 교육센터 ‘신한 학이재’를 신설 하는 등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지원 사업과 함께 ▲청년창업 소상공인 대출 및 보증료 지원 70억원 출연 ▲서민금융 공급 지원을 위한 404억원 출연 등 다양한 민생금융지원 사업들도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6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