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생명,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경영 전반에 지속가능경영 가속화

 

한국재난안전뉴스 이용훈 기자 | 미래에셋생명(대표 김재식)이 2023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8일 밝혔다. ESG(환경ž사회ž지배구조) 경영 활동과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며 기업의 책임을 다하고 장기적 성장을 도모하는 경영 방침들을 강조했다.

 

미래에셋생명 김재식, 황문규 각자 대표이사는 보고서 도입부 공동 메시지에서 “2023년 미래에셋생명은 불확실한 금융시장과 경기 침체 환경 속에서도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새로운 성장을 거듭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전략 상품 확대를 통한 양적ž질적 성장 ▲디지털 전환 가속화 ▲고객만족경영 ▲효율적인 손익·자본 관리 지속 ▲내부통제 및 위험관리 등 5가지를 지속가능경영의 방향으로 제시했다.ESG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미래에셋생명은 녹색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제도 마련을 추진했다. 환경경영을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거버넌스 체계를 갖추고 이를 이행하기 위한 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ESG 투자를 확대하고 있으며 전사 차원의 환경교육을 통하여 임직원 모두가 환경 문화를 내재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배려있는 나눔문화와 따뜻한 가치연결

미래에셋생명은 ‘배려가 있는 따뜻한 자본주의의 실천’이라는 구호 아래 고객 보호와 사회 기여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왔다. ‘임직원 자투리 급여 & 기부운동 ‘사랑합니다’, 소아암 어린이 돕기 사랑실천 기부금 전달, 소비자 대상 경제ž금융 교육 ‘1사1교’, 독거노인을 위한 찾아가는 치과 서비스, 영유아 질병 예방을 위한 수면조끼 만들기 캠페인 등 여러 가지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투자 전문그룹으로서 전문성과 경쟁력 제고 및 거버넌스 체계 구축미래에셋생명은 장기적인 성장을 위해 전문성, 독립성, 다양성, 투명성을 고루 충족하여 윤리ž준법 의식을 바탕으로 책임 있는 경영 활동을 실천한다. 이사회 중심의 건전한 지배구조를 바탕으로 안정적인 리스크 관리 체계를 확립하고, 주주의 가치와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주주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내부통제가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자율적 내부통제 체계를 구축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사후 적발 점검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사전에 지원·협력 하는 적극적인 내부통제를 실천하고 있다.

 

배수동 미래에셋생명 경영혁신본부장은 “미래에셋생명은 건강하고 배려가 있는 자본주의의 실천을 위해 경영 전 분야에 ESG 관점을 도입해 고객 및 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상생의 기업문화를 구축하겠다”며 “개인과 사회를 보호하는 보험업의 본질을 지키기 위해 지속가능경영의 중요성을 반영한 경영방침을 준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3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