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등산객 부상사고 잇따라

설악산에서만 4건의 사고가 발생 
무더운 날씨일수록 집중력 떨어져 사고 위험 커
소방 당국, 등산 시 안전 수칙 준수 당부

 

한국재난안전뉴스 이계홍 기자 | 무더운 여름 날씨를 보인 현충일, 설악산에서는 4건의 산악 사고가 발생했다. 


낮 최고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며 더운 날씨를 보인 현충일 휴일 강원 설악산에서 등산객들의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랐다. 6일 강원특별자치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설악산에서 4건의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오후 2시 6분께 고성군 화암사 인근에서 A(67)씨가 등산 중 가슴 통증을 호소했다가 1시간여 만에 구조됐다.


이날 오후 1시 42분께 인제군 노인봉 인근에서는 B(49)씨가 등산 중 바위에 머리 부위를 다쳐 헬기로 이송됐다.

 

앞서 오후 1시 35분께 인제군 영시암에서 50대 등산객이 험한 지형을 오르다 다리를 다쳐 소방대원이 구조했으며, 오전 7시 42분께 인제군 큰새봉 인근에서는 50대가 산을 오르다 양 팔을 크게 다쳐 헬기로 병원에 옮겨졌다.

 

이들은 대부분 '산행 중 부상으로 하산이 어렵다'고 신고한 등산객들이며, 신고 요령을 모르는 부상 등산객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소방 당국은 무더운 날씨일수록 집중력이 떨어져 사고 위험이 있다고 보고, 등산 시 안전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관련기사

9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기획·칼럼